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는 24일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 “남북관계가 더 이상 긴장되는 건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을 둘러싼 동향에 대해선 중대한 관심을 갖고 평소부터 정보수집·분석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다만 스가 장관은 “북한의 의도 등에 대해 예단을 갖고 답하는 건 자제하겠다”며 “어쨌든 일본은 미국·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대응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주재한 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에서 북한군 총참모부가 보고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북한은 지난달 말 한국 내 탈북자단체가 김정은을 비방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데 반발해 이달 9일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을 전면 차단하고 16일엔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하는 등 대남 강경행보를 이어왔다.

한편 스가 장관은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 '그 일이 벌어졌던 방'에서 ‘2018년 6월 제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미국 측이 합의문에 납북 일본인 문제를 담으려 했었다’고 주장한 데 대한 질문엔 “전직 외국 정부 고위인사의 언행 하나하나에 대해 정부가 논평하는 건 자제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