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이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살포한 대북 전단 중 일부는 23일 오전 강원 홍천군 마곡리 야산에서 발견됐다. 이 단체는 홍천에서 70㎞ 떨어진 파주에서 대북 전단 50만장과 1달러 지폐 2000장 등을 북쪽으로 날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일부는 이날 "박상학 대표가 살포한 대북 전단 및 물품 중 실제 북측으로 넘어간 것은 없다"고 했다. 홍천에서 발견된 대북 전단에서 박 대표가 살포했다고 주장한 소책자나 달러 지폐, SD카드 등이 발견되지 않은 것을 근거로 들어 "정황상 신뢰도가 낮다"고 했다. 이어 "(박 대표가) 풍선 1개를 부양할 수 있는 수준의 헬륨가스를 구매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박 대표가 날린 대형 풍선이 20개가 아니라 1개라는 것이다. 통일부는 "허위 사실로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 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한 데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박 대표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단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본지 통화에서 "강원도 홍천에 떨어진 건 일부고 대부분은 북한으로 날아갔다"며 "우리도 변호인단을 조직해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다.

일부에선 박 대표와 자유북한운동연합이 풍향이나 남북 관계 등을 고려하지 않고 '보여주기' 식으로 대북 전단을 날리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풍향이나 현재의 악화된 남북 관계 상황 등을 고려해야 하는데, 밀어붙이기식으로 전단을 살포하는 것은 국민감정을 악화시키고 북한 주민에 정보 제공이라는 대북 전단의 정당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사전에 전단 살포를 예고하는 방식도 문제로 거론됐다. 대북 전단의 원조인 '대북풍선단'의 이민복 대표는 "공개 전단 살포는 남북 관계를 긴장시키고 접경 지역 주민들을 불안케 할 뿐 아니라 조용히 대북 전단을 뿌리는 단체들에도 피해를 주는 자승자박 행위"라고 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 같은 전단 살포 방식 때문에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경찰·주민 등과 수차례 갈등을 빚었었다. 이들의 공개적인 전단 살포 행위가 후원금 때문이란 비판도 제기됐다. 이민복 대표는 "박상학 대표가 대북 전단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