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가 23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한 대북전단 및 물품 중 실제 북측으로 넘어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공개한 관련 사진.

통일부는 이날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측이 구매한 준비물자 내역과 22∼23일의 풍향 등 제반 상황을 감안할 때 북측 지역으로 이동된 전단은 없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했다. 앞서 박 대표는 22일 오후 11시쯤 경기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단체 회원 6명이 대북 전단 50만장과 함께 1달러 지폐, SD카드 등을 20개의 대형 풍선에 매달아 살포 했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이런 박씨의 주장에 대해 “정황상 신뢰도가 낮다”고 봤다. 이날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살포한 풍선이 파주에서 동남쪽으로 70㎞ 떨어진 강원 홍천에서 발견됐지만, 박 대표가 살포했다 주장한 소책자·달러·SD카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통일부는 “박 대표 측이 대북전단·물품 등에 대한 살포 시도를 지속하고, 허위 사실로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한 데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박 대표 측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강력히 단속할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