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이 22일 밤 파주에서 날려보냈다고 밝힌 풍선.

대북전단 살포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 풍선이 강원도 홍천에서 발견됐다.

홍천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10시쯤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3m 크기의 대북 전단 살포용 비닐 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에앞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날인 22일 밤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비닐 풍선에 담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이 물체가 발견된 곳은 경기 파주에서 동남쪽으로 70㎞가량 떨어진 지점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용으로 추정되는 비닐 풍선이 산 정상 나뭇가지에 걸려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 출동 중”이라며 “대북전단 살포에 사용된 것과 동일한 풍선인지, 대북전단이 있는지 등을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