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파주에서 살포했다고 주장한 대북 전단.

대북 전단 살포를 주도해온 탈북민 단체가 23일 경기 파주시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란 제목의 대북 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해 경찰과 군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이 단체는 이번 달 25일을 전후로 대북 전단 100만장을 북한에 살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이 단체가 날려보낸 것으로 보이는 대북 전단을 현장에서 취득해 분석 중이다.

23일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따르면, 이 단체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부터 자정 사이 경기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20개의 대형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살포했다.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과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도 함께 보냈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보도자료에서 “경찰 추적을 피하느라 대북전단 살포에 능숙하지 않은 회원들을 교육해 전단을 보냈다”며 “수소가스를 구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비싼 헬륨가스를 사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잔인한 가해자에겐 비굴하면서 약자인 탈북민에겐 입에 재갈을 물리고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마저 박탈하고 있다.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라며 “북한의 부모·형제들에게 사실과 진실만이라도 전하려는 탈북자들의 편지 대북전단이 어떻게 남북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위협이 된단 말인가”라고 했다.

이어 “기존에 전단 100만장을 준비했다”며 “나머지 전단도 시기를 보고 다시 북한으로 보낼 것”이라고 했다.

23일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파주에서 살포했다고 주장한 대북 전단.

경찰은 파주에서 이 단체가 날려보낸 것으로 보이는 대북 전단을 취득해 분석에 들어갔다. 경찰은 대북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인천과 경기 북부, 경기 남부, 강원, 충남 등 주요 거점지역에서 ‘24시간 방지 체제’를 가동 중이다. 경기도는 실제 대북 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경찰에 고발을 검토 중이다.

2003년 탈북민이 결성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인천 강화군과 경기 김포·파주 등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을 보내왔다. 이 단체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쯤 경기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 적힌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을 대형 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냈다.

한편 경찰은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탈북민 단체를 사법처리 한 전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