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은 23일 전날 밤 경기 파주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6·25한국전쟁 70주년을 맞으며 대북 전단 살포를 예고한 가운데 풍향이 맞는 날짜를 선택해 강행했다는 것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밤 살포했다며 공개한 대북전단 영상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풍선에 매달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22일 밤 살포한 대북전단 포스터

박 대표는 "나는 경찰에서 계속 추적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아마추어인 회원들을 교육시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면서 "수소가스 구입이 어려워지고 갖고 있던 수소가스도 다 압수당해 17배 비싼 헬륨가스를 구입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경찰이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가운데 이들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실은 경찰과 군에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과 군 관계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주장에 대해 "진위 및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북전단이 강원도 홍천에서 발견돼 경찰이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