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북한 김정은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 받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6월 30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회고록에서 당시 판문점 회동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모두 문 대통령의 참석을 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판문점 직전 회동에서 “나도 초대 받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볼턴 회고록에 대해 “자신이 아는 것이 세상의 전부라고 믿는 착각과 오만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윤 의원은 판문점 회동 다시 북한 측과 연락을 하며 회동 관련한 실무를 맡았다. 청와대는 볼턴 보좌관이 당시 서울이 아닌 몽골에 있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의 주장을 반박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 받았다. 그러나 오늘 이 중심은 북미 간의 대화”라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님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상봉, 그리고 대화, 또 그것이 앞으로 계속된 북미 대화로 이어져 나가는 그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북미 간의 대화에 집중하도록 하고, 남북 간의 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이라며 그날의 주인공은 자신이 아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라는 점을 강조했었다. 청와대는 당시 김정은이 문 대통령의 손을 잡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