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추진 중인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을 두고, 북한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홍 장군 유해는 그의 고향인 평양에 안치돼야 한다”며 “한국으로의 유해 봉환은 또 하나의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23일 “홍 장군 유해가 평양에 안치돼야 한다는 것은 북과 남은 물론 해외의 온 겨레가 한결같이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카자흐스탄 정부도 북과 남이 통일된 이후에 홍범도 장군 유해를 넘겨주겠다고 약속했다”며 “남조선 당국 책동은 조상 전례 풍습도, 국제관례도 무시한 반인륜적 행위이며 또 하나의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1922년 1월 모스크바 극동민족대회에 참석한 홍범도 장군(왼쪽)과 최진동 장군이 레닌에게서 선물 받은 권총을 차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당국의 홍범도 유해 송환 책동을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어떤 대가가 차례지는가를(치러지는가를)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며 "저들 '정권'이 마치 반일 독립운동에 뿌리를 둔 '정통성 있는 정권'인 것처럼 오도하고 외교 치적으로 삼으며 동포를 끌어당겨 보려는 속심이 깔려있다"고 했다.

홍범도 장군은 일제 강점기 독립군 총사령관으로 봉오동 전투를 이끈 대표적 독립운동가다. 홍 장군은 연해주에 살다가 소련 정부에 의해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으로 강제 이주됐고, 1943년 세상을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4월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때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을 요청했고, 카자흐스탄 정부의 협조를 약속받아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맞아 페이스북 등 SNS에 “코로나 때문에 늦어졌지만 이역만리 카자흐스탄에 잠들어 계신 홍범도 장군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와 독립운동의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이라며 “독립군을 기리는 일은 국가의 책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