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영철로부터 북한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어! 큰일이다. 장군님 친서가 어딨지?”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지난 2018년 5월말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직전 북한 김정은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했을 당시, 너무 긴장한 나머지 김정은의 친서를 차에 놓고 내리는 실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곧 출간할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났던 방’ 원고의 한반도 관련 주요 부분을 입수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백악관을 방문할 때 김영철이 너무 긴장한 나머지 이 같은 실수를 저질렀다고 했다. 당시 존 켈리 비서실장의 마중을 받아 백악관으로 들어간 김영철은 트럼프에게 전달할 친서를 차에 놓고 온 것을 나중에서야 알아차렸다.

이 때문에 당시 김영철의 통역원은 편지를 가져오기 위해 급히 뛰어나가야 했다. 볼턴은 ‘김영철이 편지를 잃어버렸다고 ‘위대한 후계자’에게 어떻게 설명할지를 고민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겠나’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과 북측에 줄 선물을 고르기 위해 고심했고 선물 박스에 주름이 있다는 이유로 백악관 직원들에게 “당신이 망치고 있다”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고 볼턴은 썼다. 그러나 이에 대해 돈 맥간 당시 백악관 법률 고문은 볼턴에게 와서 “명백히 대북 제재 위반”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회담 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2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때처럼 그냥 일어서는 방안도 검토했다. 트럼프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대한 부담감에 “나는 그들(북한)이 하기(회담장을 먼저 떠나는 것) 전에 먼저 싱가포르를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자신들이 데이트했던 여성들을 떠올리면서 결코 여성들이 먼저 자신을 차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항상 자신이 차는 걸 원했다고 볼턴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