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함경남도 신포 조선소의 잠수함용 훈련센터로 추정되는 건물의 지붕 공사가 최근 완료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18일(현지 시각) 미국 핵·미사일 전문 웹사이트 '암스컨트롤웡크(ACW)'가 발표했다. 북한은 이 조선소에서 SL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3발을 탑재할 수 있는 신형 3000t급 잠수함 건조를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 훈련센터에서 조만간 신형 잠수함 훈련을 시작하고 SLBM 도발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ACW는 이달 1일, 4일, 14일 촬영된 위성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미완성 상태였던 신포 잠수함 훈련센터 지붕이 완공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사진〉. 약 2주에 걸쳐 지붕 공사를 끝낸 것이다. 실제로 1일 자 위성사진을 보면 훈련센터의 지붕 절반은 파란색이지만 미완성 부분은 검은색(흰 원안)으로 뚫려 있다. 그러다 4일 자 위성사진에선 검은 미완성 부분이 파란색 지붕으로 조금 채워졌고, 14일 자 위성사진에선 검은색 없이 전체가 파란 지붕으로 덮여 있다. 다만 현재 이 시설이 가동 중인지 알 수 있는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 훈련센터는 약 10년간 건설됐고, 지붕 공사는 작년 중순부터 들어갔다. 하지만 작년 7월부터 지붕 공사가 중단됐다가 이달 초 재개됐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북극성-3형이라는 신형 SLBM을 수중 바지선(밑바닥이 편평한 화물 운반선)에서 시험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곧 진수될 신형 3000t급 잠수함에서 조만간 수중 발사 시험을 할 것으로 군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