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사진〉 경찰청장은 19일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 "가능한 경찰력을 총동원,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사법 처리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날 민 청장을 국회에 불러 대북 전단 살포 행위에 대한 강경 대응을 주문하자 "경찰은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힌 것이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민 청장으로부터 '대북 전단' 관련 업무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대북 전단으로 인해 남북 관계 긴장과 접경 지역 국민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며 "경찰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북 전단 살포를 원천 차단해달라"고 했다. "대북 전단 살포 단체의 자금 출처 조사가 필요하다" "현행법상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달라"고도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경찰이 보다 분발해야 한다"고 했다. 민 청장은 20일과 25일로 예정된 탈북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행사에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이 대북 전단 살포 때문이라며 탈북 단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도 신속히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7일 북한 접경 지역 5개 시·군을 위험 구역으로 정해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금지했다. 하루 뒤인 18일엔 대북 전단을 살포해 온 이민복 대북풍선단장의 집에 특별사법경찰관을 보내 전단 살포에 사용하는 고압가스 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집행했다.

이 대북풍선단장은 본지 통화에서 "북한 동포들에게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막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