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의를 재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했다.

사의를 표명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사의 재가에 앞서 지난 18일 김 장관과 만찬을 함께하면서 사의 표명에 대한 입장을 들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후임 통일부 장관 인선과 관련해 "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과정이나 절차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겠다"고 했다.

여권에서는 김 장관의 사의 표명을 계기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외교안보라인 전면 쇄신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파국으로 치닫는 남북 관계를 재정비하려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온 외교안보라인을 교체해야 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