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김 장관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튿날인 지난 17일 "남북 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많은 국민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 장관 후임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물망에 올랐지만 그는 “(난) 적임자도 아니고 생각도 없다”며 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장관이 물러나는 것을 계기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외교·안보 라인에 대한 개편도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