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방문’에 참석해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미국 '뉴딜 정책'의 상징인 후버댐을 언급하며 "우리가 하고자 하는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 하는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첫 현장 행보로 이날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데이터·AI(인공지능) 전문 업체인 ㈜더존비즈온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더존비즈온은 일자리·기업신용·회계 등 데이터와 AI를 접목해 기업경영정보분석서비스, 일자리수요예측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이날 현장 방문엔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기영 과학기술정부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차담회에서 "지금 정부가 코로나 위기 극복,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축이 디지털 뉴딜"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왜 '한국판 뉴딜'이라고 부르느냐. 아시다시피 원 뉴딜은 세계 대공황시대 미국의 루즈벨트 대통령이 위기극복을 위해 채택했던 정책"이라며 "대표적인 것이 후버댐"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공사 과정에서 많은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완공되면 물을 여러가지로 활용하는 많은 관련 산업들이 생겨나게 되고 거기서 산업이 부흥하면서 일자리들이 생겨나게 된다"며 "나아가서는 거대한 인공호수가 아주 아름답게 조성되고, 아주 유명한 관광지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 숙박업체, 심지어는 카지노 같은 위락업체까지 생기면서 공사하는 기간 동안 생긴 일자리 때문에 도시가 만들어지고 그다음에 관광산업까지 발전되면서 더 큰 도시가 만들어진다"며 "이런 식의 선순환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고자 했던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방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이런 대규모 토목사업을 통해 할 수는 없다"며 "우리가 하고자 하는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데이터 댐에는 우리 공공과 민간의 네트워크를 통해 생성되는 데이터들이 모이게 되고, 그것을 표준화하고 서로 결합해서 가공하고 이것을 또 개인정보가 보호되는 비식별 정보로 만들어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것이 많이 활용될수록 더 똑똑한 인공지능을 만들어내고, 인공지능이 네트워크를 통해서 기존 산업단지, 공장들을 스마트화하면서 혁신하고, 또 여러 혁신산업을 만들어내고, 언택트 서비스 같은 혁신적 서비스도 만들어내고, 그럼으로써 우리 경제를 살리면서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을 만들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이 선도형 경제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데이터를 수집하고 표준화하고, 가공 결합하는 과정들은 전부 사람의 작업에 의해 이뤄져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많은 일자리들이 생겨나게 되는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가운데 디지털 뉴딜"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후버댐을 통해 했던 미국의 정책과 유사하면서도 확연히 말하자면 시대에 따라 달라진 그런 모습을 볼 수가 있다"며 "이 디지털 뉴딜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경제를 다른 나라들보다 앞서가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몇 가지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며 "우선 이런 공공과 민간에서 생성되는 많은 데이터들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개방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 개방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비식별 데이터로 만들어내는 일들이 필요할 것"이라고도 했다. 또 "디지털 경제가 기존 산업에 종사하던 일자리는 없앨 수가 있다"며 "기존 산업에 종사하던 분들을 새롭게 만들어진 일자리로 옮겨드리는 사업들을 국가적으로 함께 병행해나가야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디지털에 쉽게 접근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분들 간의 디지털 격차, 이것이 지금 우리 사회의 격차보다 훨씬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다"며 "그런 격차를 줄여서 포용적인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내는 것도 우리의 큰 과제"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방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