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박3일간 평양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2018년 9월 20일 삼지연 공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 2호기로 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때 북한에서 '귀빈(VIP)'이었지만, 이제는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 문 대통령의 '개인적인 십자군 운동'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 시각)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과 교류는 한반도에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한 '개인적인 십자군 운동(personal crusade)'이었다"며 "이제 문 대통령은 빠르게 고조되는 위기에 빠져들면서 한때 자신이 구애했던 정권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WP는 또 "북한은 남북 화해를 상징하는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개성공단에 군을 투입하겠다고 위협한 데 이어 문 대통령에게 독설을 퍼붓고 있다"면서 "김정은 정권은 2018년 4월 판문점에서 두 정상 사이에 합의한 공동선언문을 사실상 파기했다"고 지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 대해서는 최근 김정은 위원장의 사실상 대리인으로 급부상했다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쳘면피한 감언이설"이라 막말을 쏟아내는 등 한국과 미국을 향해 적대적인 언사를 내놓고 있다고 진단했다. WP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고 사퇴의사를 밝힐 만큼 남북관계가 붕괴했다"고 전했다.

WP는 "문제는 잔해(붕괴된 남북관계 속에서 어떤 것이라도 건질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문재인 정부는 김여정이 매우 무례한 어조로 정상회담을 폄훼했다"고 비난했다면서 "오랫동안 대북 관계에서 너무나 관대하고, 낙관적이었던 문재인 정부였지만 이제 인내심이 바닥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2019년 6월30일 판문점에서 만난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은 '승리의 순간'

WP는 "거의 2년 전 문 대통령은 평양에서 VIP 대접을 받고, 군중들의 환영 속에 무개차를 타고 도로를 달렸다"며 "북한 주민 수만 명 앞에서 기립 박수 속에 역사적인 연설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이 매체는 "이는 북한 난민 부모 밑에서 태어나 대통령 임기 상당 부분을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이라는 꿈에 매달린 한 남자의 승리의 순간이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의 꿈이 과연 현실적이었는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꼬집었다.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그의 꿈이 무너지기 시작했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바로 이 순간 트럼프와 김정은 모두 중재자로서 문 대통령에 대해 신뢰를 잃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도 했다. WP는 "문 대통령이 2018년 판문점 선언에서 약속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지 못한 것도 북한 지도부의 신경을 건드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대북 경제제재 틀 안에서 인도적 지원과 문화 교류 등을 제안했지만, 돈을 원한 북한은 격앙됐다는 것이다.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는 WP에 "문 대통령은 진퇴양난에 빠져 있다"며 "그는 '예측할 수 없는' 트럼프 대통령을 짜증 나게 해 생기는 손실이 남북관계 개선으로 얻는 것보다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진단했다.

2019년 3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환영행사 당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꽃다발을 들고 있다.


◇ 문통, 꿈 버리지는 않을 것

북한이 한미동맹 균열을 감지하고 쐐기를 박으려고 하고 있다고도 했다. WP는 국제위기그룹(ICG)의 김두연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북한은 한국에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인을 다치거나 죽이지 않는 한 북한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남북관계 악화를 미국의 책임으로 돌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WP는 "문 대통령이 꿈을 버릴 것 같지는 않다"면서 "여당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덕에 4월 총선에서 압승하면서 자신의 기조를 밀어붙이기 충분한 위치에 서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