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의원.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8일 “2년 전 제가 남·북 회담과 북·미 회담을 위장 평화 회담이라고 주장했을 때, 허접한 여·야 정치인과 신문방송, 심지어 허접한 개그맨까지 저를 막말꾼으로 몰아붙이면서 정계에 퇴출시켜야 한다고 했다”며 “이들은 이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건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집단적으로 (나에게)온갖 수모를 준 사람들은 왜 요즘 입을 꽉 다물고 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국민에게 평화가 경제라고 하더니, 이제 평화가 사라졌으니 경제도 북한 때문에 망했다고 할 것이냐”며 “제는 어설픈 좌파 정책으로 이미 망해가는데 이제 경제 폭망도 북한 탓으로 돌릴 것이냐”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탓, 이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탓에 북한 탓까지 할 것인가”라며 “답이 없는 핑계 정권”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문 정권은 대북정책 결과는 북한을 정상 국가로 만들어주고 핵 보유국으로 공인한 것밖에 없다”며 “3년간 비정상으로 국가를 망쳤으면 이제라도 정상으로 돌아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