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TV는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18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상황에서도 "이 기회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리고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며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 시대로 돌아간다. 최소한 이것은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고했다.

그러면서 "가급적 빨리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협력 방침을 뒷받침할 강단 있는 인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북 도발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안타깝지만, 대통령이 말한 뜻을 뒷받침하지 못한 국무위원은 누구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정부 입장에 숨통을 틔우는 길"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