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8일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사건은 우리 국민의 마음을 폭파시킨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의 저급한 불량행동에 대해 엄중경고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폭파에 이어 우리 측의 ‘특사 제안’ 공개는 국제관례상 정상국가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북한이 고립을 벗어나길 원하면 이런 일을 하면 안되며 북한은 더 이상 우리 국민에게 실망을 주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가장 큰 충격을 우리 국민이 받았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국민의 이해와 지지가 필요한데 그런 점에서 폭파사건은 국민의 마음을 폭파시킨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력도발은 대화·화해로 돌아갈 길을 불사르는 것"이라며 "북한이 원하는 게 파국이 아니라면 자중자애 하길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남북관계가 북한의 난폭한 행동으로 한 치 앞이 안보이는 어둠이 됐지만 비관할 것은 아니다"라며 "어려운 때일수록 긴 호흡으로 능란한 외교로 난관을 극복하고, 정책의 일관성을 지키고 끈기있게 해야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