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17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북이 왜 그러는지 (모른다. 나는) 북의 대변인도 아니다”라며 “(북한이) 알아서 한 일”이라고 말했다. 유감 표명이나 북한의 도발 자제 요청 언급은 없었다.

싱 대사는 이날 서울대 국제대학원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사무소 폭파에 대해 중국 내 예견이나 징후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중요한 2개의 바퀴를 돌리면 정상적으로 가지 않을까 한다”며 “하나는 북미 관계이고 또 다른 하나는 남북 관계”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미 관계에 좋은 성과가 있으면 한반도 정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싱 대사는 “남북 관계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처럼 대화를 통해서 화해와 협력을 실행하면 국민에게 안정과 평화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남북이) 포기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서 관계를 개선하면서 평화를 유지했으면 한다”고 했다.

싱 대사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한 계획과 관련, “코로나가 없었을 때는 사실 양국 간에 상반기 적당한 시기에 방한하기로 합의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계속 방문을 요청했고, (시) 주석도 의사가 있다”고 했다. 그는 “(방한) 시일은 적당한 외교 채널을 통해서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아직 구체적 일정이 나오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싱 대사는 또 “한중은 ‘이익 공동체, 책임 공동체, 운명 공동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중 관계를 더 크게 발전시켜야 하고, 이를 통해 코로나로 타격받은 세계경제에 자신감과 동력을 불어넣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