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29일 서울 국민대학교 콘서트홀에서 열린 제1회 국민대 중국인문사회연구소 HK+ 사업단 국내학술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기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북한의 도발에 대해 “북측 내용들이 선을 넘었다”며 “최소한의 기본과 예의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을 비롯해 수많은 사람들이 정말 많은 노력을 해서 평화의 길을 걸어왔는데, 일순간 무너지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의원은 정부 책임론에 대해선 “우리가 왜 좀 더 힘을 가지고 과감하게 (남북 대화 등 대북 정책을) 추진하지 못했느냐는 아쉬움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돌파하겠다'고 했지만 코로나19라는 암벽에 직면했다”라고 했다. 윤 의원은 “북한 개별관광 등을 주도해보려 했는데 코로나19로 모든 국경이 봉쇄됐다"며 "그러한 상황을 역사적으로 판단할 지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우리 정부가 좀 더 과감한 돌파를 통해 넘어가야 하는 시기”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지만 남과 북이 손을 잡고 가야할 지점이 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북의 도발이 시작된 이후 "탈북민 출신 국회의원 탄생도 북한 입장에서는 큰 메시지였을 것"이라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