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북한이 북미관계에 있어 불만이나, 미국에 대한 행동을 촉구하는 측면에서 도발에 나설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 의원은 "북한이 '강 대 강'으로 나오는 이유는 남한에 대한 신호일 수도 있지만, 북미관계 회담에 진전이 없는 교착상태인 미국에 대한 신호일 수도 있다"며 “지난 번에 일부 잠수함 상태가 공개됐지만 SLBM 발사 또는 그런 가능성을 시사하는 행동에 나설 수도 있다”고 했다. 9·19 남북 군사합의에 대해선 "이미 파기 수순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민 의원은 "그런 일련의 조치를 당 중앙군사위 승인을 받아서 집행하겠다는 대목에 주목하고 있다"며 "결국 김정은 위원장의 의중일 텐데 그러다보면 실질적 군사합의 파기로 나아가는 게 아니겠냐”고 했다. 민 의원은 "그동안 최선을 다해서 남북관계 진전과 한반도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우리가 같이 노력은 했지만, 가시적인 성과가 상당히 좀 더디다는 느낌은 사실 있었다"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17일에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이라며 “대북전단을 문제 삼은 것은 이러한 계획을 실행할 명분용이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