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6일 폭파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현재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공개됐다. 뼈대만 남은 앙상한 모습이었다.

KBS는 17일 오후 헬기 촬영 영상을 보도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부터 직선으로 16㎞ 떨어진 파주 장단콩마을 2000m 상공에서 촬영한 영상이다.

4층 높이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은 온전한 형태가 남아있지 않았다. 몇몇 기둥이 간신히 잔해를 버텨내고 있는 모습이었다.

바로 옆에 위치한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도 외벽이 크게 상한 모습이었다. 창문이 모두 깨졌고, 검게 그을린 곳도 있었다.

폭파 전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모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립·보수에는 약 180억원이 투입됐다.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 들어간 돈은 530억원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건립비가 174억원, 운영비가 64억원이 들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토지는 북한이 소유주이고, 건물은 국유재산으로 등록해 관리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