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소영 기자] 클론 강원래의 아내 김송이 아들 강선과 유쾌한 일상을 공개했다.

김송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아들 선아~~ 네가 진정 내 아들이더냐~~~~~ 엔딩은 대다 엄마로 마무으리~~”라는 메시지와 영상 여러 개를 올렸다.

영상에서 김송과 아들은 나란히 서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음악과 손짓에 맞춰서 얼굴이 요상하게 변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배꼽잡게 만든다.

김송은 자신의 못생긴 비주얼 변신을 두고 “나 넘 이쁜거 같아. 저 뒤 선이 흐믓하게 엄마 바라봐줘서 고마워”라는 메시지를 덧붙여 팬들을 다시 한번 웃음 짓게 했다.

김송은 클론 멤버 강원래와 공개 연애 후 지난 2003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로부터 10년 만에 임신 소식을 알려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2014년, 기다리던 아들 강선이 태어났고 강원래와 붕어빵 비주얼로 랜선 이모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