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8일 밝혔다. 하지만 최근 북한이 거세게 반발한 대북 전단 등 대남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가 6월 7일 진행됐다"고 밝혔다.

신문은 “정치국 회의에서는 나라의 자립경제를 더욱 발전시키며 인민들의 생활을 향상하는 데서 나서는 일련의 중대한 문제들이 심도있게 토의됐다”며 주요 의정으로 화학공업 발전, 인민생활 보장, 당 규약 개정안, 조직(인사) 문제 등이 논의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가 열린 장소는 보도에 언급되지 않았다. 최근 북한의 대남 비난 및 적대 기조와 관련한 부분도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은 지난달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핵전쟁 억제력 강화 등을 논의한 이후 15일 만에(보도 시점 기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정치국 회의에는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후보 위원이 참가했고 내각부총리와 일부 도 당위원장, 위원회 등이 방청으로 참가했다.

김정은은 회의에서 "화학공업은 공업의 기초이고 인민경제의 주타격전선"이라며 화학공업 전반의 주체화, 현대화를 위한 구상과 의지를 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국산 원료·자재를 토대로 한 다방면적인 생산체계 구축, 국가적인 과학연구역량 강화, 인재 양성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고 한다.

김정은은 평양 시민의 생활보장을 위해 시급한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지적했으며 살림집(주택) 건설 등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한 국가적인 대책을 세우는 문제를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회의에서 화학공업 발전과 평양시민 생활향상에 관한 결정서가 전원일치로 채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