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의사 겸 사업가 여에스더와 의학 전문기자 홍혜걸 부부가 결혼 생활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우리 부부만의 사랑 비법'을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여에스더는 배우 정영숙이 "남편을 아들이라 생각해야한다"고 하자 "저도 처음에는 아들이라고 생각했는데 저희 두 아들은 남편처럼 철없지 않다. 또 갱년기까지 오니까 감당이 안 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와 남편 둘 다 갱년기가 왔다. 그래서 토이 푸들을 입양했다"고 말하며 "동안 저에게 너무 친절하게 잘해줘서 좋았지만 만약 내가 죽게 된다면 가장 먼저 재혼할 사람이라는 걸 염두에 두고 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다른 출연자들이 그 까닭을 궁금해 하자 여에스더는 "왜냐하면 저한테 신혼 때 했던 이야기를 강아지에게 똑같이 하더라. 남편이 술 먹고 늦게 들어와서 결혼반지를 잃어버려도 제게 '통통아 사랑해' 하면 모든 일을 잊어버렸는데 어느 날 술 먹고 들어와서 '겨울아(강아지 이름) 사랑해' 하더라. 또 '겨울아 내가 세상에서 너를 가장 행복한 강아지로 만들어 줄 거야' 라고 했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 말을 듣고 '내가 20년 동안 이 사랑을 받았으면 됐다. 이젠 강아지에게라도 이 사랑을 받아라'라고 생각하게 됐다. 그 이후로는 안 예뻐도 '혜걸씨 너무 멋져요'라고 선의의 거짓말을 하기 시작했다"며 마음을 비우고 부부생활을 현명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변수미 "한미모에 성매매 알선? 소설같은 이야기…강력 법적대응"
강서은 아나운서, 재벌 3세와 '두 번째 결혼'
"문신·담배" 한소희, 과거 화제…제거된 자국 보니..
이동엽 "집에서 하얀 가루 나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