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한 논란에 “당보다 앞서 개별 의견을 내선 안 된다”며 의원들에게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 지도부가 “사실 관계 확인 전까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낸 가운데, 당내 일각에서 “당이 제대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이견(異見)이 나오자 이를 단속하겠다는 것이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대표가 각자 개별적으로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는 말씀을 하셨다”며 “사건이 나올 때마다 일희일비하듯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 사실 관계를 다 확인한 후 당의 의견을 내는 게 맞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윤 당선자에 대한 입장을 정할 때까지 개별 의원들의 입단속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김영춘 의원이 당내 처음으로 윤 당선자에 대한 사퇴를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입단속 주문’ 이후 김영춘 의원은 윤 당선자 의혹에 대한 입장을 다시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제 올린 글의 파문이 커졌다. 제 진의가 한쪽으로만 부각되는 것 같아 보충의 글을 올려본다”며 “윤 당선자의 사퇴를 거론한 것은 본인의 문제 인정을 전제로 한 것이다. 정말 억울하다면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뜻”이라고 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각종 의혹에 대한 윤 당선자의 해명을 보고받았다. 윤 당선자는 기부금 유용 의혹에 “인력 부족에 따른 사무적인 오류”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보고를 받은 뒤 민주당 자체 조사단 구성 등 별다른 조치를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