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남편과의 집콕 일상을 전했다.

21일 하원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추신수와의 근황을 전했다. 식물의 뿌리를 덮는 피복을 150포대 준비한 부부는 직접 넓은 집 마당을 손수 가꿨다.

그러면서 "미국에선 구하기 힘든 챙 넓은 모자를 한국에서 만원주고 득템해서 진자 아껴 쎴는데, 이번에 추신수 작업모자가 되버림"이라며 회생불가능해진 현실을 전했다.

이어 리본이 달린 밀짚 모자를 쓰고 열심히 화단을 가꾸고 있는 추신수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한편, 추신수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하원미는 결혼 후 슬하에 자녀 3명을 두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한혜진, 옛 연인 향해 "나 어땠어?" 돌발 질문…넘치는 자신감
정준영 구치소 동기 "감빵 형님들이 시켜서 일어서서 노래불러"
배우 M씨, 살인 미수 후 극단적 선택…향년 29세
"문신·담배" 한소희, 과거 화제…제거된 자국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