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서 ‘용인 66번 확진자’에 이어 성남, 안양에서 잇따라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안양시는 9일 비산2동 미륭아파트 거주 시민 A(23)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용인 66번 확진자가 방문했던 이태원 클럽에 지난 2일 새벽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8일 증상이 나타나자 동안구보건소를 찾아가 검사를 받았으며, 9일 오전 7시30분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A씨의 감염 경로와 동선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