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3개 광역자치단체의 코로나 환자 발생 규모에 따라 모두 4단계의 공동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9일 밝혔다.

수도권 환자가 100명이 넘으면, 서울 병원이 인천 환자나 경기 환자를 신속하게 받는 식으로 ‘수도권 협력병원’을 서울, 경기, 인천이 공유하는 방식을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이런 협업체계를 5월 말부터는 충청권·호남권·경북권·경남권·제주권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서울·경기·인천 3개 광역자치단체가 하나의 생활권을 이뤘고, 많은 인구가 밀집돼 작은 감염이 폭발적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는 또 “특히 한 지자체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행정적 경계로 인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지자체의 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수도권 병상 공동활동 협력체계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수도권 하루 확진자 규모에 따라 1단계(50명 미만), 2단계(50~99명), 3단계(100~999명), 4단계(1000명 이상)으로 구분한다.

특히 하루 확진자가 100명 이상인 3단계부터는 24시간 이내 지자체 공무원, 의료인, 방역당국으로 구성된 통합 환자분류반을 설치된다. 지역 중증도별 병상 현황을 파악해 위급한 환자 중심으로 병상을 배정한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역별 거점전담병원을 ‘수도권 협력병원’으로 지정한다. 수도권 협력병원은 지역과 무관하게 환자를 받아 신속한 병상배정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앵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