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태원 클럽들을 돌아다닌 경기도 용인 66번 확진자로 인한 지역 2차 감염 사례가 인천에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8일 이태원 킹클럽에 방문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천 부평구 거주자 A(21)씨의 누나 B(28)씨가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A씨는 지난 2일밤부터 3일 새벽, 그리고 5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했으며, 해당 클럽에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소식을 듣고 7일 서울 관악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고, 확진됐다.

이후 인천시가 A씨의 가족 3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누나 B씨도 양성으로 판정됐다. A씨의 부모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B씨도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며, 부모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조치를 취했다. 이날 현재 인천시 코로나 확진 환자는 총 98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