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현재 상황에 대해 “‘네온스완’도 배제할 수 없는 시기가 됐다”고 말했다. 네온스완은 스스로 빛을 내는 백조라는 의미로 절대 불가능한 상황을 의미하는 금융용어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차관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 19 사태는 세계경제에서 어떤 상황도 발생 가능하다는 경각심을 주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또 “과거 G7, G2 등의 표현이 이제는 G0로 불리며 글로벌 리더쉽의 약화를 상징하고 있다”면서 “위기와 불확실성의 시대에 경제적 복원력을 높이는 것이 향후 지속적인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했다.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 중인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이날 회의에서는 신사업 도입을 위한 사회적 타협메커니즘인 ‘한걸음 모델’의 구축방안과 함께 1인 가구 정책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점검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비스산업이 전반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4차 산업혁명 추세가 가속화되면서 신산업에 대한 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상생에 기반해 혁신을 촉진하는 한걸음 모델 구축방안을 조속한 시일 내에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조정이 1인 가구의 비중이 높은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 문화 확산 여파로 세상과 연결고리가 취약한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감도 커져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차관은 “1인 가구를 보듬기 위한 정책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1인 가구 등 인구구조의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범정부·범국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