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장민호가 자신의 이상형을 털어놨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노지훈의 친누나가 장민호와 1대 1 팬미팅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동안 노지훈의 친누나는 “장민호가 내 마음의 1등”이라고 밝혀왔는데, 이날 동생의 집에서 단독으로 그를 만나게 됐다.

노지훈은 장민호에게 “형은 이상형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고, 장민호는 “화려하게 꾸민 스타일보다 수수한 스타일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연예인으로 치면 수지”라고 말하며 부끄럽게 웃었다. 주변에서는 “수지가 무슨 수수한 스타일이냐. 화려한 스타일”이라고 핀잔을 줬다.

장민호는 “결혼 생각을 안 했었는데 이제는 가끔 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노지훈의 아내 이은혜 씨는 장민호에게 “형님과 결혼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