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의학 박사인 홍혜걸이 배우자인 의사 여에스더의 매출을 언급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과 스페셜 MC 이이경이 출연했다.

이날 홍혜걸은 과거 여에스더의 매출 500억 원 발언을 떠올리며 "당시 방송을 보며 식겁했다. 그런 이야기까지 해야하나"라며 "매출이 중요한 게 아니다. 순익이 중요하다. 순익은 얼마 안된다"고 정정했다.

이어 "여에스더 돈이다. 나와는 상관없다"며 "사람들이 '라스' 보고 '와이프 잘 만나서 좋겠다'고 한다. 지금도 '500억이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의학기자로 '생로병사' 등에 먼저 출연했다. 이 분야의 클래식이자 원조다. 그런데 아내 에스더의 영상 조회수가 훨씬 잘 나온다. 이 세태가 억울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tokkig@sportschosun.com

800만원대 풀옵션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30대 한정!
"주진모 카톡은 약한 정준영급" 조주빈, '주진모 카톡 유출' 고백
"친모, 갑자기 돌발행동"…홍석천이 전한 故 구하라 장례식 분위기
김수미 "박세리, 6개월안에 결혼해"…장동민→박세리에 호감표현
동창이 증언하는 조주빈 "전라도 극혐, 고등학교 때 이미 일베… 대학가서는 진보인척 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