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데이터를 외부 서버에 저장한 뒤 필요할 때 꺼내쓰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규제 완화에 따라 금융권에서도 클라우드 활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됐다. 삼정KPMG가 24일 발간한 ‘금융권을 중심으로 본 클라우드 활용’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 및 핀테크 기업이 클라우드 활용을 통해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급증하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기반 기술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시장조사기관 가트너 발표에 따르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2018년 1967억 달러(243조원)에서 2022년 3546억 달러(438조원)로 연평균 약 16%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금융 기업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빅데이터 수집 및 분석, 접속자수 폭증 등과 같은 시장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핀테크 기업은 초기 자본투자 비용 절감 등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클라우드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조재박 삼정KPMG 전무는 “경쟁이 심화되는 금융 산업 내에서 클라우드를 이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혁신 서비스 개발 및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용이해질 것”이라며 “해외 금융권에서는 클라우드를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D&A) 등 다양한 기술 구현을 위한 기본 IT 인프라로 인식하고 클라우드를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HSBC, 알리안츠(Allianz) 등 글로벌 금융 기업들은 규제 대응, 위험관리∙분석, 서비스 개발 및 개선 플랫폼 등으로 클라우드를 적용하고 있으며, 스타링뱅크(Starling Bank), 로빈후드(Robinhood)와 같은 글로벌 핀테크 기업들은 탄력적으로 IT 자원을 이용할 수 있다는 클라우드의 장점을 활용해 소규모 자본으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조 전무는 “국내 금융권에서 클라우드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 개발 사례가 점차 늘어날 것”이라며 “금융 계열사 전체적인 관점에서 IT 전략 및 거버넌스, 디지털 기술 접목에 대한 재검토가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