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방송인 양미라가 임신 23주차 D라인을 공개했다.

18일 양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쌍둥이냐고 묻는데 아니고요. 실제로 보면 배가 더 커서 친구들이 엄청 놀라고 있어요. 부종 때문인지 전 23주차에 벌써 12키로나 쪄버렸어요. 다음주 임당 검사하러 병원가는데.. 별 일 없어야 할텐데"라는 글과 함게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양미라는 셀카를 찍으고 있는 모습이며, 특히 그녀의 선명한 D라인이 눈길을 끈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10월 사업가 정신욱과 결혼했으며 오는 6월 출산 예정이다.

narusi@sportschosun.com

'500만원대 풀옵션'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특가 한정판매
서동주 "父서세원 무섭고 불같아...반대인 남자가 이상형"
식탁 밑 꼭 잡은 두 손 포착?…손예진·현빈이 또..
이선정 "수영복 없이 밤바다 수영하는데 송승헌이 몰래…"
"장문복, 피곤한데 늘 성관계 요구" 전 여친 폭로도 미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