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또 다시 의사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에 감염된 일이 발생했다.

15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와카야마(和歌山)현 유아사초(湯淺町)에 있는 사이세이카이아리다(濟生會有田) 병원에서 50대 남성 의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와카야마(和歌山)현 유아사초(湯淺町)에 있는 사이세이카이아리다(濟生會有田) 병원.

이 병원에서는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50대 남성 의사 한 명의 감염이, 14일에는 내과 진찰 후 일시 입원한 70대 남성 환자의 감염이 확인됐었다.

이날은 지난 13일 감염된 의사와 같은 외과에서 근무하는 다른 남성 의사와 그의 부인, 또다른 60대 입원 환자 등 총 3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날 추가 감염이 확인된 의사의 부인도 의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와카야마현은 병원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했다고 보고 있다. 지금까지 이 병원에서만 총 5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이에 병원 측은 지난 14일부터 외래 진료를 중단하고 지금까지 병원을 이용한 환자와 그 가족 중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사람에 진찰을 받도록 당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입원 환자 158명에 대해 감염자와 접촉할 기회가 많았던 이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일본 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포함해 총 262명이다. 이 중 218명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다.

NHK는 "일본 전역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금은 감염경로를 잘 모르는 사례도 있어 (보건당국이) 감염자의 발병 전 행동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