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류시원이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리고 5년 만에 새 출발 했다.

류시원은 15일 서울 모처에서 연하의 비연예인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난 달 22일 류시원은 소속사 알스컴퍼니를 통해 "오는 2월 중순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백년가약을 맺는다"라고 밝혔다. "예비신부는 평범한 일반인으로서 사려 깊은 마음과 배려심, 밝고 긍정적인 성품을 가졌으며 류시원과는 지인을 통해 자연스럽게 인연을 맺은 후 사랑을 키워왔고 서로를 향한 깊은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예비신부가 공인이 아닌 만큼 예식은 당사자들의 뜻에 따라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과 비공개로 올리게 되며, 결혼식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 넓은 양해 부탁린다"고 밝힌 바 있다.

류시원은 2010년 전 부인과 결혼한 뒤, 2012년 파경을 맞았다. 3년여 간의 이혼 소송 끝에 2015년 종지부를 찍은 그는 5년 만에 재혼하게 됐다.

한편 류시원은 현재 일본을 중심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500만원대 풀옵션'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특가 한정판매
"서장훈, 빌딩 임대수익 빼도 '연 12억' 번다"
유민상X김하영, 기습 찐 키스에 현장 '발칵'…속마음 공개
"장문복, 피곤한데 늘 성관계 요구" 전 여친 폭로도 미투인가
"어제도 막노동"…배우노형욱이 TV에서 보이지 않았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