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최나영 기자] 도플갱어 수준의 영화 ‘기생충’ 속 4인이 ‘개콘’을 찾았다고 알려졌다.

15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유명한 셀럽 닮은꼴들이 관객으로 참여,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별들의 잔치로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이선균, 이정은이 자리한다고.

특히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봉준호 감독은 영예의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표현한다고. 눈을 감고 들으면 믿을 수밖에 없는 송강호, 이선균, 이정은은 무대 관람에 대한 큰 기대를 내비쳤다는 전언이다.

더불어 이번 녹화에서는 셀럽들이 뽑는 코너 간 인기 대결이 진행돼, 적극적인 투표로 인한 열기가 한껏 달아올랐다는 후문. 4관왕의 주인공들과 함께 웅장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오스카 트로피의 존재감은 물론, 이들의 배꼽과 마음을 빼앗은 인기 코너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개콘’의 자칭 송강호와 이선균은 듣기만 해도 흡인력 있는 중저음의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릴 것을 예고했다.

/nyc@osen.co.kr

[사진] '개그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