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 행사에 참석했다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17번 확진자가 '모범 사례'로 화제다. 가족을 포함해 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의심 증상을 느낀 이후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고, 병원 방문 당시 의료진이 선제적으로 격리해 일반 환자와 접촉을 막았다.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국내로 돌아온 17번 확진자는 26일 발열 증상을 호소하며 한양대 구리병원을 찾았다. 열이 있었지만 선별진료소는 중국 방문 이력이 없는 그를 응급실로 보냈다. 응급실 입구에서 환자를 분류하던 강보승 교수는 17번 확진자에게 싱가포르에서 중국인과 만났는지를 확인했다. 강 교수는 싱가포르에서 다수의 중국인을 만난 사실을 확인하고 곧바로 음압격리실로 보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처럼 병원 응급실을 통한 확산을 막아낸 것이다.

17번 확진자는 설 연휴인 지난달 24~25일 본가가 있는 대구를 찾았다. 그는 이틀 동안 대구에 머물면서 가족, 택시 기사, 주유소, 편의점 직원 등 14명과 접촉했다. 하지만 이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번 확진자가 항상 마스크를 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주유소와 편의점 등을 방문했을 때도 마스크를 하고 있었고 택시를 타고 이동할 때는 물론 집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가족들과 대화했다"고 했다.

2번과 7번 확진자도 '모범 사례'로 꼽힌다. 중국 우한을 방문했던 2번 확진자는 입국 당시 호흡기 증상이 없어 능동감시 대상으로 격리되지 않고 일상생활이 가능했다. 그럼에도 이 확진자는 공항에서 택시로 자택으로 이동한 후 스스로 외부 활동을 하지 않았다. 7번 확진자도 증상 발현 후 자택에만 머물러 접촉자가 9명으로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