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방항공사가 한국인 승무원들을 우한 등 중국 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위험도가 높은 노선에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있다는 제보가 나왔다.

4일 복수 언론에 따르면 중국 동방항공의 한국인 승무원들은 올 초부터 우한폐렴 발생지 등 중국 내 위험 도시 비행에 집중 투입되고 있다.

동방항공 제공

실제 JTBC가 공개한 한 한국인 승무원의 1월 스케줄표를 보면, 이 승무원은 이달에만 중국 국내선에 5번 투입됐다. 외국 국적 승무원을 국내선에 투입하지 않는 항공사 관행에 비춰보면 이례적이다. 우한이 폐쇄되기 전에는 우한을 오갔던 승무원도 있었다.

동방항공에 재직 중인 20대 승무원 A씨는 "한국인 승무원들은 보통 한국인 탑승객이 많은 장가계나 장사 비행편에 주로 배치돼 왔다. 그런데 올해 초부터 갑자기 한국인 승무원이 잘 가지 않던 우한 쪽으로 배치가 됐다"며 "우한을 가기 싫어서 비행이 배정되면 병가를 내고 하루 이틀 쉬어도 임시방편일 뿐"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23일 신종 코로나의 발원지인 우한에 대한 봉쇄조치를 내렸지만, 여전히 신종 코로나가 발생한 중국 내 다른 도시 비행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무원들은 동방항공 측이 외국인 승무원 중 한국인 승무원만 중국 국내선 근무에 넣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유럽이나 일본 등 다른 국적 승무원은 중국 국내선 근무를 안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동방항공 한국지사 측은 "승무원 스케줄 관리는 본사에서 하는 만큼 구체적으로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국인 승무원들은 이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익명 직장인 앱인 블라인드에서는 동방항공 소속 한국인 승무원이라는 한 이용자가 "동방항공 한국인 승무원은 창사 이래 우한이나 후베이성 내 국내선을 가본 적이 없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가 터지니 갑자기 중국인(승무원)들이 후베이성 우한, 이창, 광저우 등 위험 지역에 안 가겠다고 병가를 썼다. 그 빈 자리를 한국인 승무원들이 채우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