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 BTS, '비욘드 더 씬'

세계 최정상의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이 협업한 글로벌 전시 프로젝트 'CONNECT, BTS'가 28일 서울에서도 개막했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인 전시관에서 4점을 선보였다.

'CONNECT, BTS'는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런던에서 전시 개막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약 석 달에 걸쳐 펼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들과 큐레이터들이 '다양성에 대한 긍정', '연결', '소통' 등 방탄소년단이 강조해온 철학과 메세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들을 동시다발적으로 선보인다.

서울 전시는 영국 출신 작가 앤 베로니카 얀센스(Ann Veronica Janssens)의 대규모 공간 설치 작품과 한국 작가 강이연을 중심으로 한 아카이브 전시 섹션으로 구성됐다.

앤 베로니카 얀센스는 영국 포크스톤 출신으로 현재 벨기에 브뤼셀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다. 주로 빛과 색채, 안개 등을 이용한 공간 연출을 통해 공감각적 경험을 선사한다.얀센스는 서울 전시에서 '그린, 옐로, 핑크 (Green, Yellow and Pink)'와 '로즈 (Rose)' 두 작품을 선보였다. 안개 가득한 공간에서 빛과 색채가 어우러진 비정형의 조각적 형태와 질감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마치 낮과 밤이 경계를 맞대고 교차하는 순간과 같은 극적인 공간을 경험할수 있다.

한국 출신으로 현재 영국 런던에서 활동하는 강이연 작가는 방탄소년단의 주요한 안무에서 영감을 받아 재해석한 영상을 전시 공간 전체에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Projection Mapping) 작업을 보여준다.

강이연의 '비욘드 더 씬 (Beyond the Scene)'은 7명의 퍼포머가 방탄소년단의 파워풀한 퍼포먼스에서 영감을 받아 재해석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프로젝션 매핑 작업이다. 단순한 '팝 밴드(Pop band)'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문화, 사회, 경제적인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는 글로벌 아이콘으로서의 방탄소년단을 프로젝션 매핑 작업으로 구현해 한 차원을 넘어서는 듯한 몰입적인 환경을 선사하며, 익명성을 띤 7명의 퍼포머들은 마치 아미를 대신하는 듯한 몸짓으로 그들과의 교감을 이끌어낸다.

CONNECT, BTS 글로벌 프로젝트는 한국의 이대형 아트 디렉터(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가 총괄 기획을 맡았다. 런던의 벤 비커스(Ben Vickers)와 케이 왓슨(Kay Watson), 베를린의 스테파니 로젠탈(Stephanie Rosenthal)과 노에미 솔로몬(Noemie Solomon), 뉴욕의 토마스 아놀드(Thomas Arnold) 큐레이터가 각 국가별 전시 프로젝트의 기획자로 참여했다. 한국 전시는 이대형 아트 디렉터가 직접 큐레이터로 참여했다.

한편 세계적인 조각가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가 참여한 미국 전시는 오는 2월 5일 뉴욕 브루클린 브리지 피어3(Brooklyn Bridge Pier 3)에서 공개된다. 곰리는 자신의 대표작 중 하나인 '클리어링 (Clearing)'을 선보일 예정이다. 18km에 달하는 알루미늄 선으로 구성한 입체 조형물로, 관객이 작품 속으로 직접 걸어 들어갈 수 있게 만들었으며, 이번 뉴욕 전시에서는 ‘클리어링’ 중 최초로 야외 대형 설치물로 진행된다.

전세계 5개 도시의 전시 현장을 직접 방문하면, 방탄소년단의 멤버들이 등장하는 특별한 도슨트를 경험 할 수 있다. 서울 전시는 3월 20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