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성이 벤츠 SUV 차량을 타고 베이징 자금성(紫禁城)에 들어간 사건에 대해 고궁박물원 측이 "자금성 내부가 임시 주차장으로 이용됐다"고 해명했지만 오히려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고궁박물원 왕쉬둥(王旭東) 원장은 21일 박물원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논란이 된 사건에 대해 사과하면서 "지난 13일 고궁박물원이 허가한 휴관일 행사에 200여명이 참가했는데, 지정된 주차장에 차량이 가득 차 담당 부서가 주차 위치를 임시로 변경했다"고 해명했다.

왕 원장은 또 "이 구역의 바닥은 수년간 끊임없이 새롭게 바꾼 현대적 자재들"이라면서 "여러 해 동안 휴관 시간대 차량 통로와 휴관일 행사의 임시 주차장으로 사용해왔다"고 말했다.

웨이보

하지만 해명이 나온 뒤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왕 원장의 주장이 2015년 산지샹(單霽翔) 고궁학원 원장이 자금성 내 차량 주차를 금지하겠다고 했던 발언과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왕 원장이 늦은 밤 사과문을 올린 것을 두고 사건을 축소시키려는 의도 아니냐고 비판했다.

논란은 지난 17일 한 여성이 웨이보에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사진 속에서는 여성 2명이 자금성 안에서 수억원짜리 벤츠 SUV를 세워놓고 포즈를 취했다. 이 여성은 "월요일 휴관이라 관광객들 없이 즐겼다"고 썼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자금성은 문화재 보호 등을 이유로 2013년 이후 차량 진입이 전면 금지돼 있다. 2014년과 2017년 각각 방중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차량 진입을 하지 못해 걸어서 이동했다.

이후 사진을 올린 여성이 중국 혁명 원로 가문의 3세를 일컫는 ‘훙싼다이(紅三代)’의 아내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은 더 커졌다.

왕 원장은 "지도적 책임을 지고 있는 고궁박물원 부원장과 보안처 처장을 정직시키기로 했다"며 "박물원은 전면적으로 관리를 강화하고 착실하게 정돈·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궁 내 모든 차량 통로, 주차장에 대해 일일이 조사해 고궁 문화유산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