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국제업무단지에 빈 땅으로 남아 있던 미개발지의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5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송도국제업무단지 공동사업 시행자인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와 미개발지 등의 개발전략 수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과 신문식 NSIC 대표가 양해각서 체결 후 포즈를 취했다.

양해각서는 인천경제청과 NSIC 상호협의 하에 미개발지에 대한 실현 가능한 개발전략을 연말까지 수립하는 것이 골자다.

송도국제업무단지 조성사업은 송도 1·3공구 일대 5.8㎢에 업무·상업·교육·주거시설 등을 건립하는 것으로 인천시와 NSIC가 사업시행자이며, 현재 약 74%의 개발진척도를 보이고 있다.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은 지난 2005년부터 시작돼 포스코타워 송도, 송도컨벤시아, 채드윅 국제학교, 센트럴파크, 아트센터 인천 등 건립으로 송도국제도시의 핵심기능을 담당해왔으나, 부동산시장의 침체 및 투자여건의 악화, NSIC 주주사간 갈등 등으로 개발사업이 다소 주춤했었다.

양해각서 체결로 미진했던 업무용 건물의 개발이 가속화되면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이 활성화되어 커낼워크, 아트포레 등의 상권도 활성화될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