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지 41일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하지만 경찰 출석에도 변함없는 '배트맨 티셔츠 사랑'을 선보이며 맹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처음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건 2019년 12월 6일이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김건모가 2016년 8월 유흥업소에서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2019년 12월 9일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또 가세연은 2019년 12월 11일 김건모가 2007년 1월에도 유흥업소 여성 매니저 B씨를 주먹으로 때려 안와골절 및 코뼈골절상을 입혔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B씨는 김건모와 업소 마담이 협박해 경찰신고조차 하지 못했다며 당시의 의무기록까지 공개해 파란이 일었다.

이에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2019년 12월 13일 A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사건을 배정받은 서울강남경찰서는 2019년 12월 14일 A씨를 불러 8시간여에 걸친 조사를 벌였고, 2019년 12월 16일 A씨에 대한 신변보호를 결정했다. 또 8일에는 김건모의 차량을 압수수색, GPS 기록 등을 확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 포렌식을 의뢰했다. 성범죄 사건에 차량을 압수수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지만, 사건 당시 김건모의 동선과 A씨 회유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이 결정됐다.

그러나 김건모 측은 9일 폭행 피해를 주장한 B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리고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지 41일째인 15일 김건모는 피의자 신분으로 강남서에 출두했다. 김건모는 검은색 SUV 차량으로 취재진을 따돌리고 지하 3층 주차장에 내렸다. 그는 비상계단을 이용해 지하 1층까지 이동한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에 위치한 여성청소년과 조사실로 향했다. 그는 부쩍 초췌해진 얼굴로 조사실에 도착했으며 취재진의 질문에도 입을 굳게 다물었다.

김건모는 강용석과 A씨가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임의로 말을 바꿨다고 보고 성폭행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여전히 김건모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A씨가 "성폭행 당시 입고 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방송에 나오는 걸 보는 게 괴로웠다"고 토로했음에도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경찰에 출석한 것에 대한 조롱과 야유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가세연과 A씨의 주장에서 허점을 발견하고 반박 자료를 모두 마련했다는 김건모가 성폭행과 폭행 혐의에 대해 결백을 입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사진=연합뉴스

'500만원대 풀옵션' 브람스 안마의자 '120만원대' 특가 한정판매
"손예진·현빈, 드라마 끝난 뒤 결혼 한다고"…양측 소속사 "사실무근"
"김희철♥모모, 소속사도 못 막을 아주 깊은 관계라 열애 인정한 듯"
장동건·고소영 하와이 목격담 "말도 없고 분위기 싸해"
'성폭행 의혹' 김건모, 아내 장지연 측 근황…"이혼 가능성 희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