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전원이 목숨을 잃은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군의 두번째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이란이 여객기를 적기로 오인해 격추했다는 해명에 새로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의 미사일에 격추된 우크라이나 여객기.

14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는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이란의 보안 카메라 영상을 확보해 이 같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이 영상을 월스트리트저널 출판사인 다우 존스의 모기업인 뉴스코퍼레이션이 소유한 미디어 정보 회사 ‘스토리풀(Storyful)’을 통해 검증을 받았다고 전했다.

약 2분 분량의 해당 영상에는 두 발의 미사일이 약 30초 간격을 두고 테헤란 상공으로 발사되는 장면이 찍혔다. 먼저 공항 인근에서 발사된 첫번째 미사일이 하늘에 있는 비행기로 추정되는 한 물체를 강타한다. 약 30초 후 발사된 두번째 미사일이 비행기와 충돌했고, 비행기는 몇 분간 공중에 머물다 화염에 휩싸인다.

이 영상은 미사일 발사 지점 근처에 있는 군사시설로부터 6.5㎞ 떨어진 비드카네 지역의 건물 지붕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서 촬영된 것으로 파악됐다.이란 사용자가 지난 14일 새벽 2시(현지 시각)에 유튜브에 업로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당시 여객기의 비행 데이터 자료를 살펴봐도 그 여객기를 크루즈 미사일로 잘못 식별했다는 이란의 주장은 사실과 다를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여객기는 정기 노선을 따랐고 비행 활동도 정상이었으며 이란에서 이륙한 19대의 비행기 중 하나였다는 이유에서다.

NYT는 "여객기가 피격 당시 1분당 2000피트(약 610m) 속도로 고도를 올리고 있었고 비행 활동에 특이사항도 없었던 점 등을 고려하면 ‘미국 크루즈 미사일로 오인했다’는 이란의 해명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WSJ는 "이란 군이 민간기를 한 차례도 아니고 두 차례나 미사일을 쐈다는 폭로는 분노를 부채질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에서는 정부가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크루즈 미사일로 오인해 격추했다"고 뒤늦게 시인하고 나서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거세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