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비례 위성정당 국민 30% 파괴력 있을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자유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맞서 추진하는 위성정당과 관련, "한국당 지지자 중 20~25%가 이동해 (한국당의 위성정당을) 선택하면 (비례대표 의석) 47개 중 절반 혹은 그 이상을 한국당이 획득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1당 문제나 국회의장을 비롯한 리더십 구성 문제, 국정 전반 주도력 관련해서 국회 역할에 큰 차질이 생겨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바뀐 선거법으로 치러지는 4월 총선에서 민주당이 비례의석에서 손해를 보는 반면, 한국당은 위성정당을 창당해 비례의석을 더 얻게 돼, 민주당이 제1당 지위를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원내대표가 14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민주당은 위성정당 출현에 대해 어떻게 판단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한국당이 위성정당을 창당하면 우리 국민의 30% 범위 내에서 파괴력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 상황이 되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근간에서부터 흔드는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비례 위성정당으로) 20석 가까이 가져가고, 단순 비례대표에서 5~6석을 가져가면 저희(민주당)가 지역구에서 20석 가까이 차이 나게 대승해도 비례에서 역전된다"며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을 저희(민주당)가 배출하지 못했다면 오늘의 선거제도 개혁과 검찰개혁 제도 개혁의 대역사는 만들기 어렵지 않았겠느냐"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도 저희가 국회의장을 배출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게 아니냐. 이런 중대한 문제가 생긴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위성정당을 창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저희가 위성정당을 만드는 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통해 선거제와 정치개혁의 물꼬를 텄다고 이야기한 부분과 충돌되지 않느냐"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에게 지혜를 구하고 국민의 현명한 선택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