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특혜·차별 없을 것"
"민주당 입당 러시…국민이 민주당 미래 밝게 본다는 증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부터)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4·15 총선 공천과 관련해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을 할 것"이라며 "정부와 여러 분야에서 경험하신 분들 비롯해 어떤 경우에도 특혜나 차별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룰에 따라 경선이 원칙이며 국민과 당원이 납득할 논리와 근거가 있을 때만 제한적으로 전략공천을 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역대 최대인 200개 가까운 지역에서 경선을 치를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가히 민주당 입당 러시라고 할 만큼 다양한 분야의 폭넓은 인재가 입당하고 있다"며 "국민의 다양한 요구를 대변한다는 증거이며 국민께서 민주당의 미래를 밝게 본다는 증표"라고 했다.

이 대표는 "20대 국회가 가장 일을 안 한 국회라는 평을 많이 받았지만, 지나고나서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 등 30년간 숙원이던 여러 제도를 만들면서 잘 마무리했다"면서 "건수는 적어도 가장 중요한 법은 20대 국회에서 처리했다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시간이었는데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주신 덕분에 가능했다"면서 "개혁 후속 조치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2월 임시국회 일정과 관련해서는 "선거구 획정 등의 보완 사항이 있는데 신속하게 논의해 선거에 혼란이 없도록 해야 한다"면서 "미세먼지 저감 특별법, 과거사정리법 등 통과 못 한 법안도 있다. 2월 국회를 열어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