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성남시청)이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전 종목을 석권했다.

최민정은 1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1000m, 3000m 수퍼파이널, 3000m 계주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냈다. 전날 1500m와 500m를 포함해 5개 종목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종합 순위 1위(총 136점)에 올랐다. 최민정은 "주변에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오랜만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3월 세계선수권대회까지 컨디션을 끌어올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전날 남자 1500m와 500m에서 우승한 황대헌(한국체대)은 이날 1000m와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종합 1위(103점)로 우승했다. 남자 3000m 수퍼파이널 금메달은 박지원(성남시청)이 차지했다.

아시아·아메리카·아프리카·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 국가 선수들이 경쟁하는 이 대회는 올해 신설됐다. 그러나 세계 상위권 선수들이 일부 불참하면서 한국이 남녀 전 종목 금메달을 독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