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기지에 미사일' 소식도 전해... "이란이 자체 방위, 반미 감정 커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미국의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제거 사건을 보도하며 이란의 '대미 항전' 태세를 부각시켰다. 다만 북한은 미국을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것은 자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중동 지역 정세가 복잡해지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3일 미국은 이라크의 바그다드에 있는 한 비행장 부근에 공습을 가하여 이란이슬람교혁명근위대 꾸드스군 사령관과 이라크준군사무력의 고위지휘관을 비롯한 8명을 살해하였다"고 했다.

북한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소식을 전하며 '살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는 '미국의 미사일 공격으로 현장에 있던 사령관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전문가들'의 견해라며 "미국의 공습이 중동지역에서 이란의 지위를 압박하고 그 영향력을 약화하려는데 목적이 있었으며 그것이 이란의 한계선을 건드린 것으로 된다고 평하였다"고 했다.

이어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대미)저항 성전이 배가의 힘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미국이 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하였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특히 "이 사건을 계기로 이란에서 반미감정이 증대"되고 있다면서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의 사실상 탈퇴를 선언한 소식도 강조했다. 또 지난 8일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이란 외무상은 자국이 긴장격화나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그 어떤 침략에도 대처하여 자체 방위를 할 것이라고 언명하였다"고 했다. 신문은 "이란의 미사일 공격 이후 미국은 새로운 대이란제재를 발표하였다"며 "급격히 악화되는 중동지역의 사태발전을 국제사회가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