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10시 대구시 달서구 죽전중 강당에는 졸업생과 가족, 학교 교직원 등 200여 명이 자리를 메웠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도 참석했다. 이날은 죽전중학교의 마지막 졸업식이 열리는 날이었다. 죽전중은 추억만 남기고 이날로 폐교돼 사라진다.

죽전중학교의 마지막 졸업식 모습.

이날 졸업식은 3학년들이 한 달간 공들여 만든 졸업 UCC(사용자 직접 제작한 콘텐츠)영상 체험, 재학생 댄스 공연, 제13회 졸업생의 사물놀이 공연이 있었다. 졸업생 모두에게는 자신의 장점과 특징을 잘 드러내는 ‘1인1상’이 수여됐다.

김영미 죽전중 교장은 "모든 선생님과 학부모님과 함께 행복배움터를 만들고자 애썼다"며 "이 아름다운 경험이 새로운 길을 나서는 우리 학생들에게 작은 힘이 될 것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사랑하는 죽전 졸업생 여러분 비록 오늘 졸업식을 끝으로 학교는 문을 닫지만 죽전중은 여러분의 마음속에 영원한 모교로 기억되고 추억될 것"이라며 "어느 곳에서나 죽전중에서 받은 사랑과 실력을 크게 펼치는 멋진 청소년이 되기를 빈다"고 했다.

도심에 자리한 죽전중이 폐교되는 이유는 꾸준히 학령인구가 감소해 신입생 부족했기 때문이다. 1983년 개교한 죽전중은 그동안 1만 191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고, 37년간 교사들이 어린 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불어 넣었음에도 학령인구 감소라는 시대적 추세를 비껴가지는 못했다.

이날 35회 졸업식에서 69명의 졸업생을 끝으로 폐교되는 죽전중의 재학생들은 3분의 2 정도가 인근 서남중으로 옮겨간다. 나머지 학생들은 용산중, 성서중, 원화중 등 3개 학교로 학적을 옮긴다.

앞서 지난해 봄 학교 측은 폐교를 1년여 앞두고, 마지막 해를 여느 다른 한 해보다도 더욱 뜻깊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죽전人(인) 꿈을 향해 더 큰 세계로 GO! GO!’라는 슬로건을 만들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시작했다.

진로비전 투어 1박2일 수학여행, 교정에서 밤을 새우며 우정을 쌓은 1박2일 행복캠프가 대표적이다. 또 통합 이후 화합을 위해 죽전-서남 통합 스포츠 마당, 죽전-서남 통합예술체험 프로그램과 리더십 체험학습, 양교 학부모 합동연수회 등을 열었다.

농어촌 지역에서는 흔하디 흔한 일이지만, 인구가 많은 대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것이 ‘마지막 졸업식’이다. 죽전중의 마지막 졸업식은 대구에서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마지막 졸업식’이었다.